SINGLES

메뉴
Search
마이페이지

Life2018.06.02

빵순이의 빵집 투어 ② 앙버터

단단한 빵과 보드라운 팥 그리고 버터의 조화. 앙버터 ‘맛빵집’을 찾아갔다.

null
null
단단하고 바삭한 빵을 한 입 깨물면 보드라운 팥과 버터가 입 속으로 스르르 밀려든다. 매력적인 반전 식감 덕에 한 번 먹으면 또 생각나는 그 빵. 그렇다. 오늘 빵순이 에디터K가 선택한 빵은 바로 앙버터다. 빵 깨나 먹어본 빵순이들이 인생 앙버터로 꼽은 세 집이 있었으니! 바로 ‘연립빵공장’, ‘김록훈 베이커리’ 그리고 ‘어글리베이커리’다. 같은 빵이지만 서로 다른 매력을 듬뿍 느낄 수 있었던 세 빵. 빵순이 에디터K가 예리하게 분석해봤다.

null
null
null
null
크기가 가장 컸던 건 ‘연립빵공장’ 앙버터. ‘연립빵공장’ 빵의 가격은 3900원으로 가격 대비 크기가 가장 컸다. 김록훈 베이커리는 4600원, 어글리베이커리는 3000원이었다.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앙버터 빵집 중 ‘김록훈 베이커리’만 치아바타를 사용하고 있다. 빵의 종류가 앙버터의 맛을 좌지우지한다는 사실은 위의 실험에서 바로 알 수 있었다. ‘김록훈 베이커리’의 빵은 찢을 때 손으로 비틀자마자 거의 부서지듯이 산산조각이 났다. 덕분에 씹었을 때도 바스락거리는 식감이 인상적이었던 빵. 빵이 찢어지는 시간만 따지면 ‘연립빵공장’과 ‘어글리베이커리’가 큰 차이가 없다. 그러나 연립빵공장의 빵은 어글리베이커리에 비해 식빵 같은 촉촉함이 느껴졌고, ‘어글리베이커리’의 빵은 쫄깃한 느낌이었다. 또 ‘연립빵공장’의 빵에는 견과류가 들어있고, ‘어글리베이커리’의 빵에는 깨가 박혀있어 고소한 맛을 내는 게 특징.

null
null
null
null
버터가 가장 도톰하게 들어가는 빵은 ‘어글리베이커리’. 프랑스산 버터를 사용한다. ‘연립빵공장’과 ‘김록훈 베이커리는’ 뉴질랜드산 ‘앵커버터’를 사용한다. ‘김록훈 베이커리’의 버터는 다른 빵과 비교했을 때 잘라서 얹기보다 잼처럼 펴 바른 형태로 보인다.

null
null
null
null
앙버터의 팥 부분만 덜어내서 뒤집어 보았다. 팥을 아끼지 않고 꾹꾹 눌러넣은 곳은 ‘어글리베이커리’. 세 곳 중에서 국내산 팥을 사용하는 곳 역시 ‘어글리베이커리’ 한 곳뿐이었다. 팥의 단맛이 가장 강한 팥은 ‘연립빵공장’이고 팥에서 짭짤한 맛이 느껴지는 곳은 ‘어글리베이커리’다.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각각의 ‘앙버터’ 속 팥을 먹고 팥의 삶은 정도가 다르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었다. 사실 팥은 잘못 삶으면 부서지기 쉬운 까다로운 식재료인데, 팥알을 가장 탱글탱글하게 잘 삶은 곳은 ‘어글리베이커리’였다. 덕분에 빵을 먹으면서 팥알을 함께 씹을 수 있어 식감이 풍부하게 느껴졌다. ‘김록훈 베이커리’의 빵은 팥의 알갱이가 거의 없도록 으깬 것이 특징인데, 팥알이 씹히는 걸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연립빵공장’의 빵에는 팥알의 질감이 아주 뭉개지진 않을 정도로 적당히 으깬 앙금이 들어있었다.

null
null
조용한 도서관 같은 곳에서 한 입 베어 물면 모두가 쳐다볼 것만 같다. 그 정도로 바삭거리는 소리와 식감이 독보적인 빵. 담백함이 특징인 치아바타에 팥과 버터를 넣으니 그 맛이 무척 조화롭다. 앙버터가 맛있긴 하지만 하나 이상은 느끼해서 못 먹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김록훈 베이커리’의 앙버터를 먹어볼 것. 평소 크리스피한 빵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사랑에 빠질 거다.

null
앙버터를 처음으로 먹어보는 사람들도 부담 없이 먹을 수 있을 클래식한 앙버터. 매일 굽는 바게트에 적당하게 삶은 팥과 딱 적당한 양의 버터가 들어있다. 비교적 크기도 큰 편이라 약간 출출할 때 친구와 함께 나눠먹어도 좋겠다. 호불호가 갈리지 않고 먹자마자 대다수의 사람들이 맛있다고 느낄 빵이다. 가로수길을 지나다 맛있는 빵이 먹고 싶을 때 슬쩍 들러볼 것.

null
앙버터를 사랑하는 이들에게 완벽한 만족감을 선사해줄 ‘어글리베이커리’. 매장에 찾아가면 손에 쏙 들어올 만한 크기의 바게트를 반으로 쪼개 팥과 버터를 잘라 넣고 즉석에서 만들어준다. 덕분에 눅눅하지 않고 신선한 빵을 즐길 수 있다는 게 특징. 오늘 비교한 세 빵 중에서 가장 재료를 아끼지 않고 만들었다. 국내산 팥을 선별해 삶는 방식까지 고심했다는데, 먹어보면 그 고민을 맛에서 바로 느낄 수 있었다. 한 끼 식사로도 만족스러운 양의 앙버터였다.

#싱글즈 #라이프 #싱글라이프 #빵집투어 #앙버터 #연립빵공장 #김록훈베이커리 #어글리베이커리
<싱글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좋아요
목록보기


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URL복사

해당 페이지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해당 페이지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가 필요합니다.
나의 포인트 :

주소찾기

닫기
주소검색

동, 읍, 면, 기관, 학교 등의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