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사친’과 썸탄 적 있었다

친구라고 굳게 믿던 그가 남자로 보인 적이 있다?

null
1 썸남? 남친? 남자 사람 친구?
때는 27살. 내 ‘남사친’과 알게 된지는 무려 8년 차다. 우리는 서로의 구질구질한 연애까지 다 알고 있는 그런 사이였다. 그런 그가 남자로 보이기 시작한 건 내가 연애를 안 한지 1년 반이 넘어가고 있을 때다. 그와 카톡을 나누며 킥킥거리면, 주위에서 “누구야? 썸남? 남친?”하면서 집요하게 물어보기 시작했으니깐. 친구라고 설명했으나 다들 ‘남사친’과 매일 연락하는 건 과하지 않냐고 말했다. 그때부터였나? 그에게 매일 문자가 오는 게 신경 쓰이기 시작했다. 사소한 배려가 특별한 사인처럼 느껴졌고 이내 그가 좋아졌다. 그렇게 한두 달. 그러던 어느 날, 밀땅을 하는지 며칠 동안 연락이 없던 그에게 카톡이 왔다. “나 여자친구 생겼다, 친구여!” 아…….내가 많이 외로웠던 거 같다.

2 그는 처음부터 남자였다
‘남사친’ 중에서 유난히 남자로 보이는 애들이 있다. 당장 관계의 불이 안 붙은 거 뿐이지. ‘남사친’과 나는 처음 영어학원에서 만났다. 그때 나는 남자친구가 있었고, 그도 여자친구가 있었다. 그저 수업을 같이 들으면서 “우리 참 잘 맞는다“고 이따금 얘기했을 뿐이다. 그러던 어느 날, 그와 내가 싱글이 됐다. 그러자 묘한 기류가 생겼다. 찢어지게 더웠던 지난 여름, 신경 쓴다고 새 신발을 신었다. 뒤꿈치가 다 까져 걸음거리마저 어색해졌다. 그때 그걸 힐끗 바라보던 그가 땀 뻘뻘 흘리며 약국으로 뛰어가 밴드를 사왔다. 묵묵히 내 발 뒤꿈치에 정성스럽게 밴드를 붙이는 그 모습이 어찌나 사랑스럽던지! 내가 먼저 고백했고, 우린 지금 연애 중이다.

null
3 이별을 두 번 겪었다
구남친이랑 헤어지고 힘들어하자마자 12년 지기 남자 사람 친구의 태도가 달라졌다. 갑자기 불도저처럼 나에게 들이대기 시작했다. 6년 사귄 남자친구와 막 헤어진 나는 사실 마음을 다독일 시간이 필요했다. 도저히 누군가와 당장 연애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님을 그에게 충분히 설명했다. 그는 정말 좋은 사람이었으니깐. 나의 ‘남사친’는 내 마음보다 자기 마음이 더 중요했고, 나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렇게 우리는 자연스럽게 멀어졌다.

4 한여름 밤의 꿈
때는 대학교 여름방학, 그 놈은 나의 ‘남사친’이였다. 어쩌다 잠이 안 오는 밤이었고, 그와 밤새도록 이야기를 나눴다. 그가 “너 가만히 보면 지하철보다 버스를 더 좋아하는 것 같더라?”처럼 아주 사소한 것들을 알아봐줄 때 갑자기 남자로 훅 느껴졌다. 그러나 그럼 뭐하나 여자 좋아하고, 술 좋아하고, 클럽 좋아하는 그는 내게 너무 위험한 남자였고, 순간적인 감정보다 이성적인 판단으로 그를 영원히 친구로 묶어둘 수 있었다.

공유하기 좋아요
#싱글즈 #연애 #썸남 #썸 #남친 #남사친 #남자사람친구

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URL복사

해당 페이지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해당 페이지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가 필요합니다.
나의 포인트 :

주소찾기

닫기
주소검색

동, 읍, 면, 기관, 학교 등의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