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 뭐 입지?

스타에게 배우는 봄 데일리룩

null
매년 봄이면 빠지지 않는 트렌치 코트는 간단하게 멋을 낼 수 있는 패션 아이템 중 하나다. 언제부터인가 슬림한 라인보다는 넉넉한 오버 핏의 트렌치 코트가 유행하고 있다. 케이프와 트렌치 코트가 합쳐진 케이프 트렌치 코트 스타일로 좀더 갑옷과도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거나 트렌치 코트의 허리띠를 졸라매어 시크함과 여성스러운 매력을 동시에 연출할 수도 있다. 밝은 카멜톤의 트렌치에 블라우스와 블랙 펜츠를 이너로 매치하면 오피스 룩을, 제시카, 수지처럼 후드 티와 데님을 함께 매치하면 데일리하면서도 캐주얼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 null
  • null
  • null
  • null
사진 출처 : 수지 인스타그램(@skuukzky) 제시카 인스타그램(@jessica.syj) 아이린 인스타그램(@irenisgood) 기은세 인스타그램(@kieunse)
 
 
null
테일러드 재킷은 심플하지만 멋스럽게 스타일링 할 수 있는 베스트 아이템이다. 어쩌면 트렌치 코트보다 쓰임새가 다양할 수 있는 4계절 아이템. 툭 걸치기만 해도 소재에 따라, 또 컬러에 따라 다른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견고한 소재, 직선적인 커팅으로 쿨하면서도 시크해 이보다 매력적인 아이템은 없을 것. 수영 처럼 블라우스에 깔끔한 팬츠를 매치하면 도시적이면서도 세련된 이미지를, 여성스러움을 배가하고 싶다면 하늘거리는 원피스나 파스텔 컬러를 믹스매치 할 것.
  • null
  • null
  • null
  • null
사진 출처 : 수영 인스타그램(@hotsootuff) 아이린 인스타그램(@irenisgood) 차정원 인스타그램(@ch_amii) 제시카 인스타그램(@jessica.syj)
 
 
null
유행 따위는 쿨하게 넘기는 데님 팬츠. 편안함은 물론 스타일까지 책임져 365일 모두에게 사랑 받는 아이템이다. 패치가 가미된 팬츠의 밑단을 한두 번 접어 올리면 톡톡 튀는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을 것. 만약 키가 작은 사람이라면 힐을 함께 신어보자.
설현처럼 화이트 셔츠에 스키니 데님팬츠를 매치하면 아주 베이직하고 청순한 데님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찢청에 보이핏 스타일은 편안하면서 스타일리시하고, 플레어 컷은 다리를 더 길어보이게 한다. 진정한 데님 매니아에게는 데님 온 데님 스타일(청청스타일)을 추천! 올해도 역시 청청패션이 유행할 전망이라고 하니 청자켓을 툭 걸쳐 누구보다 멋진 청청패션을 소화 해 보자.
  • null
  • null
  • null
  • null
사진 출처 : 설현 인스타그램 @(sh_9513) 설리 인스타그램(@jelly_jilli) 선미 인스타그램(@miyayeah) 이주연 인스타그램(@juppal)
 
 

null
따스한 봄 기운이 감도는 계절, 핑크 컬러가 빠질 수 있을까? 겨울 시즌 내내 내 몸을 휘감았던 모노톤은 벗어던지고 봄을 맞이하는 느낌으로 화사한 핑크를 입어보자. 핑크는 봄을 설명하는 컬러다. 강렬하면서, 로맨틱하다. 핑크색이 낯설고 부담스럽다면 가방과 신발 등 작은 소품으로 스타일에 포인트를 주는 것도 방법이다. 핑크공주가 되는 것이 두려운 사람이라면 블랙, 그레이 컬러와 매치 해 보자. 쨍한 핑크는 역시 거부감이 든다면, 파스텔톤부터 시작하면 된다. 다양한 핑크 컬러는 당신을 한층 매력적으로 변화시켜 줄 것이다.
  • null
  • null
  • null
  • null
사진 출처 : 소희 인스타그램(@ssoheean) 오연서 인스타그램(@ohvely22) 선미 인스타그램(@miyayeah) 기은세 인스타그램(@kieunse)
 
 

null
역시 이맘 때는 꽃무늬다. 특히 플라워 프린트 원피스는 요즘 입어야 그 매력이 배가된다. 봄바람에 흩날리는 꽃을 담은 듯한 디자인부터 꽃밭을 통째로 옮겨놓은 듯한 패턴까지, 다양하게 즐겨보자. 봄에 입는 플라워 프린트 원피스를 선택할 때는 소재가 가장 중요하다. 역시 하늘하늘한 느낌의 소재를 고르는 것이 무난하다. 실크 소재, 또는 시폰 소재로 된 아이템을 골라보자. 그리고 한가지 더 참고해야 할 것! 길이다. 키가 작은 사람이라면 무릎 위 기장의 미니 드레스를, 평균 신장을 가진 사람이라면 무릎을 덮고 발목이 보이는 기장이 가장 예쁘다. 애매한 길이는 종아리를 더 두꺼워보이게만 할 뿐. 꼭 자신의 신장에 맞는 하늘하늘한 드레스를 골라보기를!
  • null
  • null
  • null
사진 출처 : 기은세 인스타그램(@kieunse) 설리 인스타그램(@jelly_jilli)
공유하기 좋아요
#싱글즈 #패션 #원피스 #스타일링큐레이션 #스타일링 #트렌치코트 #데님 #재킷 #봄 #핑크 #플라워원피스 #봄스타일링

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URL복사

해당 페이지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해당 페이지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가 필요합니다.
나의 포인트 :

주소찾기

닫기
주소검색

동, 읍, 면, 기관, 학교 등의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