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보기
닫기

청춘, 입고 싶은 대로 입는다

하늘을 날고 싶었다. 레일에서 파도를 타고 싶기도 했다. 늘 이 여름과 바다 냄새와 너를 동시에 생각했다. 그건 내가 어디에 있든, 네가 어디에 있든 변함없었다. 그리고 나는 다시 여기에 있다.

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URL복사

해당 페이지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해당 페이지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가 필요합니다.
나의 포인트 :

주소찾기

닫기
주소검색

동, 읍, 면, 기관, 학교 등의 이름을 입력하세요